•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대 3300W 국내 최고 화력…LG전자, 디오스 인덕션 출시

최대 3300W 국내 최고 화력…LG전자, 디오스 인덕션 출시

기사승인 2020. 08. 14.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디오스 인덕션_국내 최고 화력_1
LG전자가 14일 플러그 타입 단일 화구 기준으로 국내 최고 화력인 최대 3300W의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LG전자는 플러그 타입 단일 화구 기준으로 국내 최고 화력인 최대 3300W(와트)의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국제 시험인증기관 UL이 입회한 가운데 실험한 결과 신제품은 동급의 LG전자 가스레인지보다 조리속도가 최대 2.5배 빨랐다고 설명했다. 이는 물 1ℓ를 약 100초 만에 끓일 수 있을 정도다.

LG전자는 내부 온도를 낮춰주는 팬의 소음을 줄여주는 제어기술을 신제품에 적용해 인덕션 소음을 기존보다 낮췄다. 상판소재는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사의 미라듀어 글라스로 긁힘에 강해 늘 새제품 같은 느낌을 준다.

LG전자는 또한 고객들이 스마트폰의 LG 씽큐앱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제품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전원을 끄고 화력을 줄일 수 있게 해 안전성도 챙겼다.

신제품은 △고온에도 인덕션 코일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220도(℃) 내열 코일’ △상판의 열로부터 코일을 보호하는 ‘고성능 단열재’ △기준보다 전압이 낮거나 높을 경우 제품을 보호하는 ‘고·저전압 보호설계’ 등 17가지의 안전장치시스템을 탑재했다.

또 △평상시에 2개의 화구를 각각 따로 사용하다가 식재료의 양이 많거나 부피가 큰 경우에는 2개의 화구를 같이 사용해 대형 화구처럼 이용할 수 있는 ‘와이드존’ △화구에 용기가 놓여지는 것을 감지해 어느 위치에 용기를 올려놓더라도 화력만 선택하면 되는 ‘자동 용기 감지’ 등 기존의 편의성도 그대로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덕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