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버위크 2020, “간경변증 환자 코로나19에 더 취약”

리버위크 2020, “간경변증 환자 코로나19에 더 취약”

기사승인 2020. 08. 14.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간경변증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예후가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감염 환자 중 간경변증을 동반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와 비교할 때 더 높은 중증도와 사망률을 보였다.

14일 열린 국제 간질환 관련 온라인 학회 ‘The Liver Week 2020’에서 경북의대 및 대구·경북지역 5개 의료기관 연구팀(발표자 이유림)은 입원한 코로나19 감염환자 1005명을 대상으로 만성간질환 환자의 임상 경과를 발표했다.

이들 중 47명이 만성간질환자였다. 그 중 14명(1.4%)에서 간경변증이 확인됐다. 코로나라19에 감염된 간경변증 환자는 중증 폐렴 발생률이 4.5%로, 그렇지 않은 경우의 0.9% 보다 5배 더 많았다. 패혈성 쇼크, 호흡부전, 신장부전 발생률도 더 높았다. 간경변증이 동반된 경우 중증 질환으로 진행될 위험이 4.5배, 사망 위험은 2.9배 더 증가했다. 결국 간경변증 환자는 산소치료, 중환자실 입원, 급성 호흡부전 및 사망이 더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KakaoTalk_20200813_122948031
간질환 관련 대한간학회, 한국간담췌외과학회, 대한간암학회, 대한간이식연구회 등 국내 4개 학회가 공동 주최하는 ‘The Liver Week 2020 Virtual Conference’가 ‘최신지견을 이용한 간질환의 정밀의학적 탐구’를 주제로 13~14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사진은 13일 열린 기자간담회 모습.
간경변증이 아닌 만성 B형 및 C형간염 등 만성 간질환 환자의 경우 예후에 큰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간경변증은 고령, 당뇨와 함께 코로나19의 중증도 및 사망률과 연관성이 있는 독립적인 인자로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환자에서 간경변증을 동반한 경우 더 높은 중증도와 사망률에 이르는 만큼 간경변증 환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감염된 경우 더욱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혈액검사에서 간수치 상승을 보이는 경우 더 중증의 코로나19 감염증과 연관됐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대구가톨릭의대 송정은·김병석 교수팀은 대구 시내 5개 대학병원 코로나19로 입원한 874명을 대상으로 입원 중 간수치 상승을 보이는 환자와 정상 간수치를 보이는 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 362명(41.1%)이 간수치 상승을 보였다.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흔했고 발열과 호흡곤란이 더 흔하게 동반됐다. 더 심한 폐렴을 보이고 중증도가 높은 경우가 흔했고 입원 기간도 더 길었으며 사망률도 더 높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