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락시장 찾은 김종인 “농산물 피해 심각…4차 추경해야”

가락시장 찾은 김종인 “농산물 피해 심각…4차 추경해야”

기사승인 2020. 08. 14.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박 시식 위해 마스크 벗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내 청과시장 경매장을 방문해 경매에 나온 수박을 시식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물난리로 농산물 피해가 엄청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수해로 인한 농산물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의 얘기를 들었다. 이날 가락시장 방문은 김 위원장이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시장에서 “수해 현장에 가보니까 농산물 피해가 엄청난 거 같은 느낌을 받았다. 농산물 가격이 어느정도 상승하다가 최근 진정 기미 보인다는 얘기를 듣고 그나마 다행”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농산물 공급이 원활히 이뤄져야 하는데 피해 농가들의 농작물 생산이 복구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4차 추경을 하든가 해서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직접 수박을 맛보면서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