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전문가의 정확한 정보가 “방역과 경제”의 전제

[사설] 전문가의 정확한 정보가 “방역과 경제”의 전제

기사승인 2020. 08. 26.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가 일상화된 지 오래다.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와도 코로나19의 종식은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는다. 정부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잠잠해지자 일상생활로 돌아가라고 권했지만, 그 수가 증가세로 돌아서자 공포 분위기가 감지되는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됐다. 이처럼 정책이 온·냉탕을 오가다 보니 국민들은 혼란스럽다.

코로나19를 바라보는 인식이 사람들마다 너무 다르다. 일부 사람들은 코로나19가 매우 위험해서 백신이 개발되지 않는 한 일상으로의 복귀가 당분간 어렵다고 보고 생활 속 방역의 일상화를 강조한다. 이에 반해 코로나19에 걸려도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부지불식간의 인식도 만만치 않다. 아마도 치사율이 낮아서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방역과 경제는 반드시 함께 잡아야할 두 마리 토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경제 모두 범정부적 비상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단기적으로는 방역을 강조하면 경제가 어려워지고 경제를 배려하면 방역에 위협이 되기 쉬운 게 사실이다. 지난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해 외식 등을 장려한 조치도 침체된 경제를 고려한 것이지만 방역 차원에서는 실수로 볼 수도 있다.

“방역과 경제”를 모두 잡으려면, 코로나19에 대한 실상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게 급선무다. 이는 전문가들의 몫이다. 다른 질병들에 비해, 또 종전에 겪었던 사스나 메르스와 같은 전염병에 비해 코로나19가 얼마나 위험한지 정확하고 권위 있는 평가가 필요하다. 그런 전제가 충족돼야 정부와 국민이 방역과 경제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찾을 수 있다.

정확하게 알지 못할수록, 근거 없는 낙관과 갑작스런 공포감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다. 그래서 경험과 추론을 바탕으로 정확한 정보를 추려내고 축적하는 전문가들의 활발한 활동이 중요하다. 그런데 정부가 가짜뉴스를 강력하게 처벌하겠다고 해서인지 전문가들의 그런 활동이 별로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 이런 점에 정부가 유의하기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