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물 들어 온다” 현대차그룹 전계열사 ‘전동화’ 속도전… 경쟁력은?

“물 들어 온다” 현대차그룹 전계열사 ‘전동화’ 속도전… 경쟁력은?

기사승인 2020. 09.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친환경차 내수 판매 월 1만대 수준으로 성장
모비스 중심으로 전동화 핵심기술 연구 한창
현대위아, 전기차 열관리시스템 양산 개발 중
현대제철·현대로템, 수소전기차 시대 기다려
KakaoTalk_20200902_173308790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내수 판매가 월 1만대 시대를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해 연 5만대 수준이던 전기·수소차 중심의 친환경차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것이다. 현대차그룹 전 계열사는 ‘전기차 도약 원년’으로 지목한 2021년을 불과 3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주력 포트폴리오를 ‘전동화’에 맞춰 새 시대 맞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8월 친환경차 내수 판매량은 9138대로 전년 동기 5093대 대비 79.4% 급증했다. 이는 하이브리드 차량과 순수 전기차를 모두 포함한 수치로 현대차가 2442대에서 4006대로, 기아차가 2651대에서 5132대로 1년 새 대폭 늘었다.

현대·기아차가 그룹 최전방에서 글로벌 유수 완성차업체와 맞서고 있지만 경쟁력을 만들어 주는 건 든든한 부품 계열사의 몫이다. 이미 그룹이 제시한 전동화 전략에 맞춰 계열사들은 체질을 바꾸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을 통해 차세대 전기차 양산에 들어간다. 궁극적으로 2025년 총 23종의 전기차를 내놓고 글로벌 전기차 판매 100만대, 점유율 10% 시대를 여는 게 목표다.

부품사 맏형 현대모비스는 이미 ‘전동화’에 총력전을 벌이며 그룹을 주도하고 있다. 평택에 건설 중인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은 내년 하반기면 연 15만대에 달하는 전기차 전용 모듈을 양산한다. 전기차용 핵심부품인 모터와 인버터·감속기를 통합한 PE모듈과 섀시모듈을 생산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것도 부족해 최대 연 30만기 규모 PE 모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생산시설을 더 늘린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완공한 울산 전기차 핵심부품 전용공장에서도 내년부터 연간 10만대 분량의 부품이 양산된다.

현대·기아차만을 위해 지어지는 공장은 아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 2곳과 전기차 부품 공급계약을 협의 중에 있다. 기술력과 경쟁력이 인정 받고 있는 셈이다. 이로써 수직 계열화에 치중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캡티브 의존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생산량을 늘려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다면 더 낮은 단가로 부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결과적으로 그룹 전체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수소차의 심장인 ‘스택’을 국내 유일하게 만들고 있을 뿐 아니라 자율주행도 현대모비스가 앞장서 개발 중이다.

현대위아 역시 통합열관리 모듈 제작에 나서며 전동화 흐름에 발을 얹었다. 열관리 시스템은 덥거나 추워도 모터와 배터리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로, 전기차의 효율을 좌우한다. 현대위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능통합형 드라이브액슬(IDA)’은 엔진에서 나온 동력 효율을 최대한 끌어올려 바퀴로 전달하는 장치다. 내년 현대차 E-GMP 적용 모델에 장착될 예정이다.

수소전기차에서 미래를 본 계열사는 현대제철과 현대로템이다. 현대제철은 수소전기차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스택’의 주요부품 중 하나인 금속분리판을 만들고 있다. 현대로템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인 수소리포머를 제작하고 있다. 현대케피코도 수소차용 제어부품 등을 개발 중이다.

미래차의 핵심 중 하나인 커넥티드카와 관련해선 현대엠엔소프트·현대오토에버가 역할을 하고 있다. 현대엠엔소프트는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고정밀 지도·위치기반서비스·텔레매틱스 등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 블루링크·기아차 UVO·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현대오토에버 역시 모바일, 차량 단말기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차량을 원격으로 진단하고 긴급구조를 비롯해 차량 위치기반으로 필요한 편의 정보를 쉽게 획득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현대트랜시스는 전기버스용 휠모터 등 파워트레인과 자율주행차에 맞는 혁신적인 시트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미 현대차그룹이 전동화 시대에 대한 준비를 마쳤고 경쟁력도 충분하다는 진단이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박사는 “현대위아 등 그룹 부품사들 대부분이 내연기관에 대한 기술 투자를 멈췄고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대부분 전동화 흐름에 맞춰 준비돼 있다”며 “오히려 전기차 시대에 대한 기대감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박사는 “비계열 협력사들 중 기계부품사들은 생존에 위협을 받을 수도 있다”면서 “때문에 현대차가 협력사를 위해 오픈 소싱하며 지원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