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의협, 밤샘협상 끝 파업종료…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민주·의협, 밤샘협상 끝 파업종료…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기사승인 2020. 09. 04.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료계 무기한 파업 언제까지 지속되나<YONHAP NO-3344>
정부의 전공의 고발 조치로 의료계가 ‘무기한 총파업’으로 맞선 가운데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진료 지연 관련 안내문이 놓여 있다. / 연합뉴스
정부·여당과 의료계가 밤샘 협상 끝에 4일 공공의료 확충 정책과 관련한 협상을 타결지었다. 이에 따라 의료계는 지난달 21일부터 약 보름간 이어온 집단휴진 사태를 마무리짓고 바로 현장에 복귀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5개 조항에 대한 최종 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민주당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정부와 의료계의 별도 서명식도 곧이어 진행된다.

서명식에는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최대집 의협 회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밤새 협상이 진행돼 합의가 5개항에 대한 합의가 도출됐다”면서 “자세한 내용은 브리핑에서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9시30분께 정부와의 합의문이 발표되는 즉시 의료진이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현장에 복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과 관련, “국회에 제출된 법안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원점에서 재논의한다”는 문구가 최종 합의문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정부의 관련 정책 추진은 일단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정부, 의료계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이를 정부가 성실히 이행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구조 개편 등도 합의 내용에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저녁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는 의협,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 등 의사단체와 회의한 결과 만장일치로 의료계의 협상 단일안을 의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