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발 씨앗 미스터리’에 아마존, 해외배송 씨앗 판매 금지

‘중국발 씨앗 미스터리’에 아마존, 해외배송 씨앗 판매 금지

기사승인 2020. 09. 06.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mazon Fitness Tracker <YONHAP NO-2232> (AP)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외국 식물 판매업체들에게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씨앗 및 식물 판매를 금지한다고 통보했다./사진=AP 연합
세계 곳곳에서 중국발 ‘의문의 씨앗’이 배송되는 소동이 이어지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미국에서 외국인의 씨앗 판매를 금지한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성명을 통해 외국 식물 판매업체들에게 미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씨앗 및 식물 판매를 금지한다고 통보했다. 이로써 아마존을 통해 해외에서 미국으로 식물 관련 물품을 배송할 수 없고, 미국 안에서도 외국업체의 판매 및 배송은 금지된다.

아마존 대변인은 성명에서 “이번 조치는 아마존의 고객들을 보호하고 고객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며 “미국에 거점을 둔 업체의 판매만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지침에 따르지 않으면 계정이 삭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마존은 성명을 발표하며 미국 소비자를 상대로 한 중국 등 동아시아 업체들의 씨앗 판매 광고도 제거했다.

아마존의 이번 조치는 지난 7월부터 미국과 캐나다 등 전세계 가정에 정체불명의 중국발 씨앗이 배송된 사건에 따른 것이다. 미국에서는 워싱턴·조지아·캔자스·메릴랜드 등 곳곳에서 주문하지 않은 소포를 받았다는 보고가 잇따랐다. 소포 겉면에는 보석이나 장난감 등 다른 내용물이 적혀있지만 소포를 열어보면 주문하지 않은 씨앗이 들어있다.

해당 씨앗이 어떤 목적으로 배송됐는지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미국 농무부 등 관련 당국은 해당 씨앗이 미국 농업에 잠재적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중국 당국과 협조하여 조사에 착수했다. 일각에선 페스트 등 전염병을 퍼뜨리기 위한 ‘생화학 테러’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중국 정부는 ‘차이나 포스트’라는 문구가 찍힌 소포 자체가 위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농무부는 미 전역에서 정체불명의 씨앗을 배송 받았다는 보고가 약 2만건에 달하며 9000여개의 소포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2500개 이상의 소포를 조사했다. 농무부 측은 일부 유해식물의 씨앗이 발견되긴 했지만 아직까지 크게 우려할만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체불명의 씨앗이 미국 농업에 해를 가할 수 있는 만큼 집중 감시체제에 돌입하고 이상상황 발생시 재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