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공지능이 학교 속으로…AI로 학습하고 AI를 배운다

인공지능이 학교 속으로…AI로 학습하고 AI를 배운다

기사승인 2020. 09. 13.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초등수학 학습도우미·고교진로 선택과목'으로 도입
교육부_수학탐험대
교육부가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제작한 인공지능 활용 수학학습 프로그램 ‘똑똑! 수학탐험대’ 초기화면. /제공=교육부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학생들이 비판적 사고력, 정보판별력, 공감·소통능력 등을 길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을 학교교육에 적극 도입키로 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제작한 인공지능 활용 수학학습 프로그램 ‘똑똑! 수학탐험대’를 14일부터 전국 모든 초등학교에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수학탐험대는 교육과정·교과서 기반으로 설계한 과제를 학생들이 학습하면 그 결과를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예측해 학생 수준에 맞는 학습 콘텐츠를 추천하고 학습 조언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학교 교육활동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첫 사례로, 초등학생들의 수학 학습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가다.

교육부에 따르면 수학탐험대는 지난해 3월부터 정책연구와 시범학교 운영을 통해 학습 콘텐츠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순차적으로 개발해 현장 적합성을 높였다. 학생 개인별 이해도를 측정하고 향후 학습성취를 예측해 맞춤처방을 제공함으로써 초등학교 저학년 단계부터 발생할 수 있는 학습결손에 따른 교육격차를 예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학교 및 가정에서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고등학교에서는 내년 2학기부터 인공지능을 선택과목으로 배울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인공지능 기초’와 ‘인공지능 수학’을 고교진로 선택과목으로 신설하는 초·중등 교육과정 일부 개정안을 지난 11일 확정고시했다.

이에 따라 두 인공지능 과목은 인정 교과서 개발 및 심의 과정을 거쳐 내년 2학기부터 학교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게 된다. 교육부는 두 과목의 현장 안착을 위해 학교에서 보조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교수·학습자료를 내년 2월에 보급하고, 각 시도 정보·수학교사에 대한 직무연수도 실시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에 신설되는 관련 과목들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인공지능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고, 미래사회 변화를 주도하는 혁신적인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4차 산업혁명 사회를 살아갈 우리 학생들이 문제해결 역량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