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기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로 큰 인기

장기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로 큰 인기

기사승인 2020. 09. 16.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916_장기하 산문집_image1
장기하가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로 사랑 받고 있다./제공=문학동네
가수 장기하가 첫 산문집을 출간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재기발랄한 가사와 개성 있는 음악으로 사랑받아온 장기하는 최근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를 선보였다.

뮤지션에서 작가로 변신한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지난달 예약 판매를 시작한 후 초판 8000부가 빠르게 매진됐으며 현재 4쇄까지 제작 중이다. 또 국내 대형서점의 ‘시/에세이 주간 베스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단숨에 ‘베스트 셀러’ 반열에 올랐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에는 평범한 생활인으로서, 또 대중음악가로서 느끼는 일상다반사에 대한 장기하 본인의 생각과 감정이 솔직, 담백, 유쾌하게 담겨 있다. 일상의 기쁨과 슬픔을 받아들이는 자세에 대해 웃기지만 때론 마음 깊이 공감할 만한 장기하다운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장기하의 산문은 그 동안 그가 선보인 강렬하고도 문학적인 가사들만큼 즐겁고 상쾌하다. 별것 아닌 듯하지만 은근히 신경쓰이는 일들,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사건들, 사물들을 포착해 자신만의 유쾌한 이야기로 재탄생시키는 장기하식 스토리텔링은 독자들의 마음까지 포근하게 만든다.

또 이번 장기하의 첫 산문집은 유쾌한 그가 선보인 노래들의 이면을 보게 한다. 글들 한 편 한 편에는 자기 자신을 깊이 들여다보며, 살아가는 일의 기쁨과 슬픔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장기하의 건강한 태도가 엿보인다.

장기하는 산문집 본문을 통해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남들보다 못났다는 생각 때문에 마음이 쪼그라든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열면 내 피드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주눅이 든다”고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현재 각종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