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추미애 변명 일관하다 검찰·국방부 다 망가져”

주호영 “추미애 변명 일관하다 검찰·국방부 다 망가져”

기사승인 2020. 09. 17.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주호영 '추미애 아들 구하려다...검찰·국방부 다 망가졌다'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정부질문에서 변명으로 일관하니까 검찰, 국방부, 권익위 등 국가 중요기관이 모두 망가졌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 장관이 오늘 대정부질문에 다시 답변자로 나와 변명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빨리 신상을 정리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동부지검은 검사장만 세 차례 바뀌고 8개월째 수사 지연되며 진실을 감추려는 흔적까지 드러나 신뢰가 깨졌다”며 “또 국방부는 국방부가 아니라 추미애 지키는 ‘추방부’, 서일병 지키는 ‘서방부’가 돼 군 신뢰가 훼손되고 있고 국민 권익위는 정권 권익위로 추락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 휘하의 중요 국가기관 3곳이 개인 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신뢰가 무너지는 현실을 방치하면 안 된다”며 “신속히 (추 장관) 본인의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 그게 안 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