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불안감에 외화예금 최대 경신

코로나19 불안감에 외화예금 최대 경신

기사승인 2020. 09. 17.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은행 8월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발표
8월 외화예금 잔액, 11억달러 증가한 885억달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적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했다. 3개월 연속이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11억4000만달러 늘어난 88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6월 해당 통계 집계가 시작한 이래 최대치다. 6월 845억3000만달러 기록 이후 3개월 연속 최대 규모치를 갈아치웠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및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통화별로는 달러화 예금이 765억9000만달러로 3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결제 대금 예치 등에 따라 기업 달러화예금은 5억5000만달러, 개인 달러화예금은 1억8000만달러 줄었다.

유로화 예금은 비은행 금융기관의 일시 자금 예치로 5억4000만달러 증가한 4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일부 기업의 배당금 지급을 위한 엔화 예치 등으로 엔화 예금은 47억6000만달러 늘었으나 위안화 예금(14억9000만달러)은 감소했다.

예금주체별로 기업 외화예금은 13억달러 늘어난 709억9000만달러를 기록했지만, 개인 외화예금은 1억6000만달러 줄어든 175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불안감 지속으로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