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진공, 정상화 가능성 높은 중소벤처기업 구조개선 지원

중진공, 정상화 가능성 높은 중소벤처기업 구조개선 지원

기사승인 2020. 09. 18.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진공, 기업은행과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업무협약
1
중진공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제공=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기업은행과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안전망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협약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협약서를 서면으로 교환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진공과 금융기관이 협력해 부실위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 절차를 지원해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돕고 재도약의 기회를 제공하는 신규 사업이다.

중진공과 기업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정책사업과 금융지원을 연계해 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중소벤처기업의 구조개선을 지원하는데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선제적 구조개선 지원기업 발굴 △구조개선계획 수립·이행 지원 △컨설팅·수출·판로 등 정책사업 연계지원에 함께한다.

중진공은 신규자금 공급, 재무구조 개선과 자구계획을 포함하는 구조개선 계획 수립 비용의 최대 90%까지 3천만원 한도로 지원할 계획이며, 기업은행은 대상기업 추천·금리인하·만기연장 등의 금융 프로그램을 일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업력 3년 이상 법인으로 신용공여액 총 합계가 100억원 미만인 중소벤처기업이며, 특허 등 산업재산권 보유기업과 벤처기업, 이노비즈(Inno-Biz), 신기술·녹색기술 인증기업 등 혁신형 중소기업은 우대한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의 자구노력을 통한 경영위기 극복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돼 기업과 채권기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지원 모델을 도입하게 됐다”며 “금융기관과의 긴밀한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구조개선절차를 패키지형으로 지원해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