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맥도날드, ‘2020 국가브랜드대상’ 글로벌 기업 부문 대상 수상

한국맥도날드, ‘2020 국가브랜드대상’ 글로벌 기업 부문 대상 수상

기사승인 2020. 09. 18.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H_N2380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오른쪽)와 김태현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총장(왼쪽)이 16일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제21회 세계지식포럼 현장에서 ‘2020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한국맥도날드
한국맥도날드가 16일 제21회 세계지식포럼 현장에서 열린 ‘2020 국가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글로벌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국가브랜드대상은 국제사회에서 국가 브랜드를 빛내고 국가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한 기업 혹은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올해부터 글로벌 기업 부문이 새롭게 신설됐다.

한국맥도날드는 서울올림픽이 개최된 지난 1988년 한국에 첫 진출한 이래 빅맥, 후렌치 후라이, 해피밀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맥도날드의 대표 메뉴를 국내 시장에 소개하는 한편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불고기 버거 등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현지화 된 제품을 개발해왔다.

또한 1992년 국내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선보였으며 2006년에는 아침 메뉴 ‘맥모닝’, 2007년에는 배달 주문 서비스인 ‘맥딜리버리’ 업계 내 최초 도입 등 혁신적인 이니셔티브들을 국내에 꾸준히 선보이며 국내 퀵 서비스 레스토랑(Quick Service Restaurant, QSR) 업계의 발전을 이끌어왔다.

1988년 100여 명의 직원으로 시작한 한국맥도날드는 현재 약 1만5000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회사로 성장했으며 올 한 해에도 600명의 정규직 채용을 진행하는 등 국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포장재로 전환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펼쳐온 점을 인정받아 이달 4일 ‘제12회 자원순환의 날’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한국의 브랜드를 빛내고 이미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인정받아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국내 고객과 우리가 속한 사회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