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가 부른 ‘돌봄 공백’, ‘방임 아동학대’로 이어진다

코로나가 부른 ‘돌봄 공백’, ‘방임 아동학대’로 이어진다

기사승인 2020. 09. 20.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드시 부모가 신청해야하는 '신청주의'…도리어 화 키워
전문가 "아동보호 위해선 기관 연계 필수"
GettyImages-jv11933781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배고픔을 견디지 못한 형제가 라면을 끓이다 불이 나 중태에 빠졌다는 소식이 연일 국민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돌봄 공백이 방임 아동학대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사례라며 그 심각성을 경고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또 하나의 잔혹한 풍경이다.

방임은 신체·정서적인 폭력과는 달리 외적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특히 선생님이나 친구 등 사회적 관계 속에서 드러나는 경우가 많아, 언택트(비대면 접촉)가 새로운 기준이 된 코로나 시대에는 더욱 더 발견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다양한 돌봄 대책을 내놨지만 이 같은 사회복지서비스들 거의 대부분이 부모가 직접 신청해야 하는 ‘신청주의’를 고수하고 있어, 서비스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취약층에게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2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천에서 참변을 당한 형제도 복지부가 시행하는 드림스타트 사업의 대상자였고, 긴급돌봄 교실에 참가해 중식을 제공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들 엄마는 아이들을 돌봄 프로그램에 보내기를 거부했다. 이후 지난 14일 엄마는 집을 아예 비웠고, 방치된 아이들은 스스로 점심을 해결하려다 사고를 당한 것이다.

지난 5월 아동권리보장원이 아동·양육자·관련 종사자 등 896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코로나19 확산 이후 아동끼리 집에 있거나 아동 혼자 시간을 보낸다고 응답한 경우가 전체의 38%였다. 2018년 조사에서 27%였음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상황에서 혼자 방치된 아동이 눈에 뜨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공혜정 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한 돌봄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이로 인한 가정 내의 방임이 의도치 않은 아동학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유아나 초등학생은 스스로 신고할 수가 없어 대부분 선생님의 신고로 학대가 발견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학교에 가지 못하니 학대 발견마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여러 기관이 하나의 틀 안에서 함께 노력해야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 지방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아동학대의 경우, 조사는 경찰이 하고 우리는 사례판정위원회에 사건을 회부해 소견서를 작성한다”며 “그리고 경찰과 우리 기관의 문서를 모두 검토한 뒤 지자체에서 행정처분 등을 내린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관계자는 “조사기관, 아동보호전문기관, 지자체가 이렇게 각기 따로 운영되니 제대로 된 안전망을 제공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초등 돌봄은 일단 학부모의 요청으로 이뤄지는 서비스라 학부모가 거부할 경우 돌봄을 강제하기는 힘들다”며 “아동학대나 방임이 의심되면 아동보호기관이 개입할 수는 있으나, 법원의 판단도 고려하다 보니 사각지대가 생긴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