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수도권 이외 지역 거리두기 2단계 유지 필요…추석 이동 자제 당부”

정세균 총리 “수도권 이외 지역 거리두기 2단계 유지 필요…추석 이동 자제 당부”

기사승인 2020. 09. 20.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비수도권 2단계 연장 여부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일주일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현재의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지만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일일 확진자를 두자릿 수로 확실히 낮춰 방역망이 제대로 작동된 상태에서 명절을 맞이해야 한다”며 “국민들께서도 이 점을 유념해 주시고 느슨해질 수 있는 마음을 다시 한번 다잡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이미 주요 관광지의 숙박시설은 예약이 많이 들어왔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동자제를 당부드린 취지에 맞게 관광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도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도 국민들의 비대면 여가활동을 돕기 위해 문화콘텐츠 온라인 무료 개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 이번 추석은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이기보다는 ‘가족을 위하는 명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거리두기 장기화로 많은 국민들께서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고 계십니다만, 희망을 잃지 말고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는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4차 추경이 국회에서 확정되는 대로 필요한 곳에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