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윤석열 장모도 조국과 동일하게 수사하라”

민주 “윤석열 장모도 조국과 동일하게 수사하라”

기사승인 2020. 09. 20.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 방문한 윤석열 검찰총장<YONHAP NO-4046>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2월20일 오후 광주고검에 들어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씨의 주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와 같은 수사 역량과 수사 의지로 자신의 가족에게도 적용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법과 원칙’을 강조해달라”고 검찰에 주문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직접 개입했다는 정황이 녹취록을 통해 공개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최씨는 ‘도이치 그거는 회장님(최씨)이 하셨잖아’란 지인의 물음에 ‘어 그럼, 그거는 벌써 2천 몇 년인가’라며 시점까지 더듬었다”면서 “은행 잔고 증명서 위조, 의료법 위반, 주가 조작 등 윤 총장 가족 주변에서 터져나오는 의혹들이 마치 경제비리 종합세트를 방불케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과연 이 사건에 대한 수사 의지가 있기는 한지 의문”이라면서 “의정부지검은 윤 총장의 장모 최씨의 사문서 위조 혐의에 대해선 공소시효가 임박한 지난 3월에서야 기소하더니, 모친과 공모한 의혹으로 고발당한 윤 총장의 부인 김씨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서는 고발이 이뤄진 지 5개월이 지난 지금도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신 대변인은 “비리의 정황이 담긴 단서가 국민의 눈에는 보이는데 검찰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면서 “검찰이 ‘제식구 감싸기식’을 넘어 ‘총장님 식구 감싸기식 수사’라도 하는 듯 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권이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 된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처럼 검찰권이 윤 총장 일가를 비호하는 데 쓰여선 안 될 것”이라면서 “언뜻 드라마 ‘비밀의숲2’ 속 조승우의 대사가 스쳐지나간다. ‘총장님, 뭘 얼마나 무마시켜 주셨습니까?’”라고 일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