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성대 후보자, 중립성 논란에 “공사영역 구분해 왔다”

조성대 후보자, 중립성 논란에 “공사영역 구분해 왔다”

기사승인 2020. 09. 22.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는 22일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대해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을 구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구분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권이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제기하자 “만약 인준된다면 선관위원으로서 활동에 명심해야 할 지적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은 조 후보자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권 편향적 언행을 보여왔다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개인적으로 진보적 자유주의자라고 생각한다. 사인으로서 일정한 정치적 이념을 갖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때때로 개인 SNS를 통해 진보적 견해를 펴온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교수로서 다수의견과 소수의견을 균형 잡아 바라봐야 한다는 관점에서 강의해왔다”며 선관위원으로서 공정한 업무 수행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