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페이, 마이데이터 첫 발 뗐다…버킷리스트로 ‘돈 모으기’

카카오페이, 마이데이터 첫 발 뗐다…버킷리스트로 ‘돈 모으기’

기사승인 2020. 09. 22.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ㅇ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CPO)이 22일 열린 미디어 세미나 ‘페이톡2’에서 카카오페이증권과 협력한 자산관리 서비스 ‘버킷리스트’ 출시를 알리고 있다./제공=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새로운 자산관리 서비스 ‘금융 버킷리스트’를 시작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을 본격화한다. 사용자들의 ‘돈 모으기’에 지원 사격을 하면서 향후 온 국민이 모든 금융 서비스를 ‘카카오페이’ 안에서 해결할 수 있게 하겠다는 전략이다.

카카오페이는 22일 미디어 세미나 ‘페이톡2’를 열고 카카오페이증권과 협력한 서비스 ‘버킷리스트’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버킷리스트는 기존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한층 더 개인화된 분석 기술을 적용해 능동적으로 자산관리를 해주는 금융 솔루션이다.

고객은 카카오페이앱에서 평소 목표하고 있는 금액을 목표 주기와 함께 설정하면 된다. 이후 목표 금액이 달성될 때까지 카카오페이가 자동으로 자산을 관리해준다. 1인당 5개까지 목표를 만들 수 있고, 개설된 버킷리스트 계좌는 전월 실적·한도 없이 매주 연0.6%(세전)가 지급된다. 다만 버킷리스트 서비스는 카카오페이 증권 계좌 개설을 해야 이용할 수 있다.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CPO)은 “자산관리의 시작은 종잣돈(시드머니) 모으기인데, 꾸준히 돈 모으기를 어려워하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버킷 리스트가 나왔다”며 “작은 목표가 달성되는 과정에서 성취감을 얻은 사용자들이 지속해서 카카오페이 안에서 자산을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버킷리스트에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죠르디 활용 △달성 현황 알림 서비스 △데이터 분석 기반 자산관리 가이드 제공 등이 적용됐다. 특히 소비 발생 시 원하는 금액을 적립할 수 있는 ‘잘 모으기 부스터’로 목표 달성을 돕겠다는 전략이다.

카카오페이는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다른 금융사들과의 차별점을 ‘카카오 공동체 시너지’로 꼽았다.

김성훈 카카오페이 실장은 “마이데이터 시대가 왔을 때 카카오 공동체와의 데이터 시너지는 다른 핀테크들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며 “3400만 이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페이앱과 공동체 데이터를 활용하면 저희만의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는 향후 모든 금융 서비스를 카카오페이앱 하나로 해결하는 ‘내 손 안의 프라이빗뱅커(PB)’가 되겠다는 목표다.

이 CPO는 “카카오페이가 꿈꾸는 세상은 카카오페이 하나만 있으면 되는 ‘온 국민’을 위한 PB가 되는 것”이라며 “큰 금액을 설정해 자산을 모으기보다는 작은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하면서 ‘나도 가능하구나, 재미가 있구나’라는 습관 형성이 목적이다. 사용자들이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작은 목표를 설정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페이는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아 단계적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고도화 중이다. 지난해 5월 통합조회서비스를 출시했으며, 올해 3월엔 자산관리 서비스를, 5월에는 금융리포트 서비스를 선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