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꽃게 조업 지도 공무원 실종…군 당국, 북한 해역 발견 정황 포착

꽃게 조업 지도 공무원 실종…군 당국, 북한 해역 발견 정황 포착

기사승인 2020. 09. 23.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7102901010015922
서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꽃게 성어기를 맞아 어업지도를 하던 공무원 A(남·47)씨가 21일 실종됐다고 23일 국방부가 전했다.

국방부는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군은 첩보를 통해 이튿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을 포착하고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1일 오후 12시 51분경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며 “실종된 어업지도공무원 A씨는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는 “21일 오전 11시 30분경 점심시간 시간에 A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한 선원들이 어업지도선 자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했으나,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되고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됬다”며 “신고 접수 후 21일 오후 1시 50분부터 현재까지 해양경찰·해군 함정, 해수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의 구조세력을 투입해 실종해역을 중심으로 집중수색했지만 아직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는 “관계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 당국은 A씨의 실종 당시 기상 상황은 좋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꽃게 성어기라 어업지도선은 물론 해경·해군 함정 모두 총출동했던 것으로 확인했다.

아울러 군 당국은 “실종된 A씨가 22일 북한 해안에서 발견된 정황은 있다”면서도 첩보수집 경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A씨의 상황에 대해 파악하려면 2~3일 정도 걸릴 것 같다고 관측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