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우리도 각별한 주의 필요”

기재차관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우리도 각별한 주의 필요”

기사승인 2020. 09. 24.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 거시경제금융회의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제공=기재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세계 주요국 증시 변동성 확대에 따라 우리 증시 역시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글로벌 증시는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 기술주 하락 등으로 9월 초 이후 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미국 대선을 앞둔 미·중 갈등 심화 우려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확대할 수 있는 여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정부는 관련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국내 외환·금융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통과한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은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한정된 재원을 활용해 어려울 때 더 어려운 취약계층을 맞춤형으로 두텁게 지원을 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경영난이 가중되는 계층에 지원금이 신속히 전달되도록 지급 대상자를 조속히 확정하고 간편한 신청·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 차관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함에 따라 취약계층에 경제적 충격이 집중되고 돌봄 부담이 증가하는 등 경제적·사회적 비용이 점차 가중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코로나19와 싸움이 단거리 경주에서 마라톤으로 바뀌는 만큼 우리 사회의 총비용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방역과 경제가 함께 가는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