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3종 유럽 시작으로 순차 출시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3종 유럽 시작으로 순차 출시

기사승인 2020. 09. 24.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K62 K52 K42
LG전자가 K62·K52·K42(왼쪽부터) 등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3종을 출시한다.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K시리즈 3종을 유럽을 시작으로 중남미·중아·아시아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K62·K52·K42 기종으로 대화면·후면 쿼드 카메라·대용량 배터리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실속형 스마트폰이다.

무엇보다 K시리즈 3종의 가장 큰 장점은 실속형 가격으로 제공되는 고급스러보 실용적인 디자인이다.

K42는 첨단 웨이브 패턴을 적용해 미세한 높낮이가 있어 잘 미끄러지지 않아 편안한 그립감을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흠집에 강한 UV코팅을 적용, 오래 쓰더라도 처음 그대로의 모습을 유지하도록 실용성을 높였다.

K62·K52 후면에는 LG 벨벳과 같이 프리미엄폰에 적용된 광학패턴과 지문이 잘 묻어나지 않는 무광 소재를 사용했다. 이를 통해 빛의 양과 조명의 종류에 따라 색상이 다채롭게 변화하는 고급스러움을 선사한다.

전면 디자인도 ‘펀치홀’ 스타일을 적용, 전면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을 최소화해 품격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LG전자는 동영상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진 것을 감안해 K시리즈 3종에 6.6형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화면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20:9 시네마틱 화면 비율을 구현했다.

고급스러운 음향 재생을 위해 콘텐츠 음향을 자동으로 분석, 최적의 오디오 음질을 맞춰주는 인공지능 사운드도 지원한다.

카메라도 후면에 표준·초광각·심도·접사 등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쿼드 카메라 장점을 그대로 계승했다. 특히 K62·K52는 4800만 화소의 표준 렌즈를 장착,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대등한 카메라 성능을 갖췄다. 접사 렌즈를 사용하면 가까운 거리의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AI 카메라와 플래시 점프컷을 활용한 재미있는 촬영 기능도 장점이다. 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준다. 플래시 점프컷은 플래시가 터져 뛰는 시점을 알려준다. 또 4장의 사진을 연속으로 찍어 다양한 점프컷을 찍을 수 있다.

공통으로 탑재된 4000mAh 대용량 배터리는 동영상 시청, 웹서핑 등 전력 소비가 많은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배터리 걱정을 덜었다.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정수헌 부사장은 “프리미엄급 디자인, 대화면, 후면 쿼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을 적용해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 선택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