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케이뱅크, ‘빅히트’ 공모주 청약 1만명 추첨해 이자 캐시백한다

케이뱅크, ‘빅히트’ 공모주 청약 1만명 추첨해 이자 캐시백한다

기사승인 2020. 09. 24.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케이뱅크 신용대출플러스 이벤트
케이뱅크는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 1만 명에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일반 투자자 청약증거금 일부를 대출해준 후 이자를 캐시백하는 이벤트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소액 투자자의 경우 경쟁률이 높은 우량 공모주 청약 시장에 투자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통상 공모주 청약은 적은 자본으론 접근이 어려워 사회 초년생이나 소상공인 등 소액 투자자에겐 ‘그림의 떡’으로 불렸다”면서 “최근 사례를 보면 1주를 사기 위한 청약 증거금이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에 달하는 등 진입 장벽이 높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이벤트는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 이틀 전인 다음 달 3일까지 케이뱅크 앱에서 응모할 수 있다. 선정된 고객은 케이뱅크-NH투자증권 연계계좌 잔액에 따라 최대 4500만원까지 ‘신용대출플러스’ 상품을 이자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증권연계계좌에 500만원이 있다면 4500만원까지 케이뱅크에서 대출받아 총 5000만 원을 공모주 청약에 활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NH투자증권 연계계좌가 없는 고객이라면 다음 달 4일까지 케이뱅크 앱에서 증권 연계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최대 대출 한도는 4500만 원으로 제한되며, 해당 자금은 빅히트 공모주 청약 외 다른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다. 고객 신용도나 기존에 보유한 대출 규모에 따라 대출이 제한될 수 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한 ‘신용대출플러스’의 이자는 대출 상환일 당일인 청약 증거금 환불일(10월 8일)에 전액 캐시백 형태로 고객에게 돌려준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소액 투자자도 이번 이벤트를 통해 공모주 청약을 경험할 기회를 얻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을 배려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출시해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 취지에 부응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