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 “‘옹박’ 같은 액션 꿈꿨지만…은영의 액션도 특별해”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 “‘옹박’ 같은 액션 꿈꿨지만…은영의 액션도 특별해”

기사승인 2020. 09. 24.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SS17130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가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제공=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정유미가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정유미, 남주혁, 이경미 감독, 정세랑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안은영 역의 정유미는 이번 작품을 통해 꿈꿔온 액션에 도전했던 것에 대해 “사실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액션 연기는 이런 건 아니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줬다.

정유미는 “저는 ‘와호장룡’ ‘소림축구’ ‘옹박’ 등의 액션을 꿈꿔왔는데 ‘보건교사 안은영’의 은영이를 만나 희한한 액션을 경험했다. ‘이런 액션도 있구나’ 하면서 이런 걸로 시작하게 된 제 운명을 받아들였다”면서도 “사실 상상을 못했다. 대본에, 소설에 나와있는데 막상 시작하니까 꿈꿨던 것과 달랐다. 하지만 상황에 익숙해졌고 남들 눈에는 이상할 수 있지만 저에겐 뜻깊은 작업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안은영(정유미)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남주혁)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다.

영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 등을 연출한 이경미 감독과 동명의 소설 원작자 정세랑 작가가 함께 한다. 25일 넷플릭스 공개.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