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김정은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공무원 사살 사건 사과

북한 김정은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공무원 사살 사건 사과

기사승인 2020. 09. 25.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최근 친서 교환"
김정은,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개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우리 정부에 보낸 북한 통일전선부 명의 통지문을 통해 “가뜩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통지문에는 김 위원장의 사과 입장과 함께 북한 지도부의 입장도 포함됐다.

북한은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가했다”며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감시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의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우리 측은 남북 사이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북한은 이어 “우리 지도부는 이런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남북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근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이 극복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 내용이 담겼다”고 소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