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북한, 의미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 아니야”

국민의힘 “북한, 의미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 아니야”

기사승인 2020. 09. 25.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철책 밖에서 작업하는 북한군
25일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초소 인근 철책 밖에서 북한군이 작업을 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이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살 사태와 관련해 ‘대단히 미안하다’라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그 어디에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는 통지문”이라고 지적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히려 우리의 보도를 일방적 억측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면서 “우리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사소한 실수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라고 칭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려는 무책임한 태도만 보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의미 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대로 끝나서는 절대로 안 될 일”이라면서 “책임 있는 후속조치의 확인은 물론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책에 대한 확답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내부의 문제도 확인해야 한다. 북한의 통지문대로라면 그 어디에서도 우리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황을 찾을 수 없다”면서 “이에 대한 군의 명확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