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우디, 내년초 관광비자 발급예정

사우디, 내년초 관광비자 발급예정

기사승인 2020. 09. 27.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러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미지/제공 = 게티 이미지뱅크
사우디 아라비아가 2021년 초까지 관광비자 발급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아흐메드 알 카티브 사우디 관광장관은 로이터와 가진 인터뷰에서 “코로나 19 상황이 호전될 경우 (비자발급이) 더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우디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코로나19) 방지조치로 지난 3월 국경을 폐쇄했다.

이로인해 관광업이 큰 타격을 받으면서 사우디 정부는 국내 관광 부흥에 집중하고 있다. 사우디 국내에 갈만한 여행지 10곳을 홍보해 호텔 객실 점유율을 80%까지 끌어올리는 등의 효과를 봤다.

카티브 관광장관은 “국내 관광산업이 전년대비 30% 성장해 기대 이상이다”고 말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난 26일기준 사우디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33만2790명, 누적 사망자는 4655명을 기록했다. 최근 몇주동안 코로나 감염률이 꾸준히 감소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