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에 정지된 ‘월성 3호기’ 발전재개… “재발방지 대책 마련”

태풍에 정지된 ‘월성 3호기’ 발전재개… “재발방지 대책 마련”

기사승인 2020. 09. 27.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7일 오후 정상운전 출력도달
월성본부전경
월성원자력본부 전경./제공= 한국수력원자력
지난 7일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발전정지된 월성 3호기가 발전 재개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월성 3호기의 전력계통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며 “지난 26일 오후 7시 52분에 발전을 재개하고 27일 오후 2시 5분 정상운전 출력에 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5일 사건 원인에 대해 강풍으로 원전에서 생산된 전력을 계측하는 계기용변성기에 염분이 붙어 순간적으로 전기가 통하면서 불꽃이 튀고 차단기가 작동했다고 결론지었다.

원안위는 재발 방지를 위해 원전의 주변압기·대기변압기·계기용변성기 등 외부 노출부를 최소화한다는 대책을 내놨다. 또 한수원이 손상된 부품을 교체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제대로 이행했는지 확인한 뒤 원전 재가동을 허용하고, 송전설비 관리 프로그램을 반영한 관련 절차서 마련 등 재발방지대책의 이행계획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는 “터빈정지 원인이 됐던 계기용변성기를 교체했다”며 “향후 태풍 발생 시 동일사례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전력설비 신뢰도 향상방안을 수립·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