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전, 해상풍력사업 참여 ‘잰걸음’… “모두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추진”

한전, 해상풍력사업 참여 ‘잰걸음’… “모두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추진”

기사승인 2020. 09. 2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사업단 출범… 조직도 구체화
수익성 확보·리스크 최소화 지속 도모
서남해 해상풍력
국내 최대 서남권해상풍력 실증단지.(자료사진)/제공= 두산중공업
한국전력이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에 뛰어들 채비를 갖추고 있다. 2030년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정부 목표에 발맞춰 해상풍력사업단을 출범하고, 조직 체계를 구체화하는 등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27일 한전 등에 따르면 한전은 최근 사업총괄본부장 직속으로 해상풍력사업단을 신설했다. 우선 23명 규모로 사업단을 꾸리고, 사업개발과 엔지니어링 등 2개 사업분야로 나눠 4~5개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사업개발 분야는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의 전략, 기획, 재무·리스크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엔지니어링은 기술검토와 사업관리 등을 수행한다. 한전은 향후 사업개발과 설계 등의 업무 진행 상황에 따라 사업단 조직체계를 유연하게 가져갈 방침이다.

그동안 한전은 발전 사업에 직접 참여할 수 없어 특수목적회사(SPC) 설립·출자 방식 등을 통해 우회적으로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을 영위해왔다. 한전의 전력 사업 독점화를 막기 위해 송배전 사업을 전담하도록 제한을 뒀기 때문이다. 올 1월 준공한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사업도 발전자회사 6사와 공동 출자해 설립한 SPC인 ‘한국해상풍력’이 수행했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2025년까지 총 73조원을 투입하는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면서 한전의 발전 사업 참여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정부는 출범 이후 추진 중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가속화해 지난해 12.7기가와트(GW) 수준인 태양광·풍력 발전용량을 2022년 26.3GW, 2025년 42.7GW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정부는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해상풍력 발전방안’을 발표,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중심으로 해상풍력 규모를 2030년까지 12GW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해상풍력 사업은 막대한 사업비와 다수의 이해관계자 참여 등으로 인해 소규모 민간사업자가 수행하기 어려운 구조다. 정부가 재생에너지 보급에 열을 올리면서 목표 달성을 위해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전의 참여가 불가피해졌다는 평가다.

여당도 정부 정책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갑석 의원은 한전이 신재생에너지에 한해 발전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해상풍력단지 개발 등 대규모 신재생 발전사업의 인프라 조성을 위해 한전과 같은 거대 공기업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다.

한전은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사업과 제주 한림 해상풍력사업을 통해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민간이 참여하기 어려운 공공 주도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1.5GW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과 400메가와트(MW)의 서남해 시범단지(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사업개발 절차 수립, 인력양성과 함께 수익성 확보와 리스크 최소화를 지속적으로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한전 관계자는 “해상풍력은 대규모 사업으로 변수가 많고, 기존 사업 대비 많은 시간이 소요되므로 리스크를 최소화하면서 적기 준공을 위한 사전 준비가 매우 중요하다”며 “전기소비자, 지역 주민, 민간 사업자, 한전 주주 등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상풍력사업단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