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 연휴 서울 대중교통 막차 새벽 2시까지 연장

추석 연휴 서울 대중교통 막차 새벽 2시까지 연장

기사승인 2020. 09. 28.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는 오는 10월 1~2일 버스·지하철 등 시내 대중교통의 낮 시간대 운행을 감축하는 대신 막차 운행 시간을 새벽 2시까지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서울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의 운행 횟수를 29일~10월 4일 기간 하루 평균 708회씩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만차 기준 하루 수송 가능 인원은 평소보다 1만9000여 명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시는 정부의 '추석 민생 안정 종합대책'에 맞춰 귀경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추석 당일(1일)과 다음날(2일) 지하철 및 버스를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시는 올빼미 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택시 3100여 대도 연휴 기간 정상 운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시는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노선은 평시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성묘와 이동을 자제토록 시민들에게 권고하고 서울 시립묘지 내 실내 봉안당을 폐쇄하기 때문에다.

시는 대중교통 시설의 소독 등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며, 광역철도·고속도로·항공편 등과 연계되는 주요 역사에 방역 인력을 집중 배치키로 했다.

대중교통 막차 시간 등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리스 누리집이나 서울교통포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