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인 열명 중 한명 “온라인 구매 경험없다”

일본인 열명 중 한명 “온라인 구매 경험없다”

기사승인 2020. 09. 28.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러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미지/제공 = 게티 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로 소비 장려를 위해 현금을 풀었음에도 가계 지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지난 4~6월 일본 가계지출이 266조엔(약 2963조원)으로 전분기대비 9% 줄었다고 보도했다. 7월 월별 소매판매도 전월대비 3% 감소했다.

6월말 기준 일본 가계가 보유한 현금과 예금은 1030조엔(약 1경1476조원)으로 3개월 전보다 30조엔이 늘어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가 가계에 지원한 현금이 소비로 이어지지 않고 집이나 은행에 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앞서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10만엔씩 지급했다.

일본에서 소비 확대가 미흡한 까닭은 전자상거래 기반이 아직 제대로 갖춰져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일각에서는 지적한다.

독일 리서치회사 스태티스타의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일본인 중 16%는 온라인으로 물건을 산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다. 열 명중 한명꼴이다. 이는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캐나다는 10%만이 온라인으로 구매 해본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미국, 독일, 프랑스 등은 모두 10%를 밑돌았다.

닛케이는 이같은 결과가 일본이 전자상거래 도입에 뒤쳐져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뒤처진만큼 전자상거래를 통한 가계지출 증가 가능성도 크다고 풀이했다.

일본 가구업체 니토리는 증강현실을 활용한 가구 판매로 지난 3~5월 온라인 판매매출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40% 증가했다.

일본 경제가 V자형 반등을 이루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이 디지털 전환기술을 활용해 가계부문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닛케이는 조언했다.

일본 정부도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내년까지 디지털청을 설립키로 했다. 2025년 말까지는 주민기록, 지방세, 복지 등 지자체마다 다른 업무 체계를 통일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