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 ‘더 이상 과거의 이미지는 없다’…캐딜락 CT4·CT5

[시승기] ‘더 이상 과거의 이미지는 없다’…캐딜락 CT4·CT5

기사승인 2020. 09. 3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승기] ‘더 이상 과거의 이미지는 없다’…캐딜락 CT4·CT5


“CT4와 CT5는 젊은세대뿐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에 어프로치하기 위해 

유려한 디자인과 주행 본질에 집중할 수 있는 차량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영득 캐딜락코리아 사장은 “캐딜락이라 하면 대통령이나 할아버지가 타는 차 

또는 낡은 차의 이미지가 있지만, 이를 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그의 말에서는 CT4, CT5 두 모델에 대한 자신감이 묻어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