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담보’ 하지원 “성동일·김희원과 함께 한 현장, 즐겁고 힐링 받았다”

[인터뷰] ‘담보’ 하지원 “성동일·김희원과 함께 한 현장, 즐겁고 힐링 받았다”

기사승인 2020. 09. 29.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지원
하지원이 29일 공개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에서 잘 자란 어른 승이 역을 맡아 깊은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성동일·김희원과 함께 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촬영장에서 힐링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원은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담보’의 개봉 및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개봉된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와 그의 후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세 아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하지원은 극중 ‘보물’로 잘 자란 어른 승이 역을 맡아 두 아저씨인 성동일(두석 역)·김희원(종배 역)과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합작한다.

전작 ‘목숨 건 연애’ 이후 5년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하지원은 “(오늘 개봉인데) 잘 됐으면 좋겠다. 영화로 오랜만에 인사 드리는것보다 영화는 개봉할 때마다 긴장되기도 하고 떨리기도 한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그가 이 작품을 결정한 이유는 시나리오가 주는 따듯함이었고, ‘아빠’로 만난 성동일은 첫 만남부터 편안했다.

담보
성동일(왼쪽)과 하지원이 영화 ‘담보’에서 각각 두석·승이 역을 맡았다/제공=CJ엔터테인먼트
하지원은 “성동일 선배님은 아빠처럼 느껴져서 서 있는 것만으로도 아빠여서 저를 잘 흡수해주셨다. 존재감이 아빠로 와서 어색함이 없었다”라며 “제가 (성동일이 만난 극중 딸들보다) 나이 많은 딸이더라.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며 미소를 지었다.

어린 승이 역을 맡은 박소이의 감정 선을 이어 끌고 가는 건 도전이었다. 그러나 함께 한 성동일과 김희원, 아역 배우 박소이가 만들어 낸 감정들로 인해 쉽게 몰입할 수 있었다.

그는 “(박)소이는 잘 웃고 에너지가 넘치고 현장을 즐긴다. 저도 그런 편이라서 승이라는 캐릭터 말고 소이랑 실제 성격이 닮아 표현하는데 있어 비슷한 면이 있었다”면서 “어린 승이의 모습을 현장에서 다 봤다. 감정을 표현하는게 중요했기 때문에 (어린 승이가) 어떻게 사랑을 받았는지 성동일·김희원 선배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눠 밸런스를 잘 맞췄다”고 말했다.

이어 “두 선배님과 함께 한 촬영장에서의 모든 시간이 즐거웠다. 영화를 촬영하는 것도 중요한데 함께 나눈 대화나 현장의 공기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촬영 회차가 많지 않았지만 끝나고 맛있는 것을 먹고, 어떤 대화를 나눠도 좋았고, 힐링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