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공무원 피살사건 실시간 대응엔 한계…공동조사 필요”

이낙연 “공무원 피살사건 실시간 대응엔 한계…공동조사 필요”

기사승인 2020. 09. 29.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래시장 상인 호소 듣는 이낙연<YONHAP NO-2838>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석 연휴를 앞둔 29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찾아 한 상인의 호소를 듣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우리 정부의 조치와 관련 “실시간 대응에는 한계가 있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남대문시장 방문 후 기자들로부터 ‘피살 전 군과 정부,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구조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을 받자 “실종된 것은 (지난 21일) 새벽 1시 몇분이고, 그걸 안 것은 11시 반쯤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시간이 나왔다고, 그걸 실시간에 그때 바로 알았던 것이 아니다”라며 “나중에 첩보를 종합해보니 그렇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군이 여러 경로를 통해 입수한 첩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대응해야 했던 사건 당시 상황을 고려하면 대응이 미흡했다는 비판은 지나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북한군의 공무원 시신 훼손 여부와 관련, 우리 군과 북한의 주장이 어긋나는 상황에 대해서는 “서로 발표가 다르기 때문에 공동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오전 환경미화원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서모씨 등이 ‘군 특혜 휴가 의혹’ 사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해 “검찰의 조사 결과이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향후 당의 대응에 대한 질문에는 “이미 어제 (대응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