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활’ 구수환 감독, 저널리즘 스쿨 다시 시작 “꿈꾸는 청소년들과 소통”

‘부활’ 구수환 감독, 저널리즘 스쿨 다시 시작 “꿈꾸는 청소년들과 소통”

기사승인 2020. 10. 06.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수환 감독
구수환 감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했던 저널리즘 스쿨을 다시 시작한다/제공=구감독 SNS
영화 ‘부활’ 구수환 감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했던 저널리즘 스쿨을 다시 시작한다.

구수환 감독은 2017년부터 저널리즘 스쿨을 무료로 운영해 전국 시·도 교육청의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문화적 혜택이 적은 시골지역을 직접 찾아가 청소년들에게 저널리스트의 역할과 자세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제작 현장 견학 등으로 저널리즘의 이해도를 높여 저널리스트 교육의 좋은 표본이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구수환 감독은 KBS에서 ‘추적60분’과 ‘KBS스페셜’ 시사프로그램 PD로 활약한바 있으며 영화 ‘울지마 톤즈’를 제작해 휴스턴 국제 영화제 다큐멘터리부문 플래티넘상, 영화기자선정 최고의 영화상을 수상하며 능력과 실력을 인정받아온 주인공이다.

이번 저널리즘 스쿨에는 방송현장에서 활약 중인 VJ 조명 유튜버도 강사로 참여한다. 특히 스웨덴에서 정치학을 가르치는 최연혁 교수와 이태석재단 이고은 국장의 특강도 있을 예정이다.

구수환 감독의 저널리즘 스쿨은 오는 30일 남원, 청주를 시작으로 매주 금·토요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장학재단의 주관으로 서울 전역 중·고등학생 대상 저널리즘 비대면 강의도 열어 저널리스트가 되고자 하는 청소년들에게 참된 교육의 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