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주산성·순천만 국가정원...문체부, 2021 열린관광지 20곳 선정

행주산성·순천만 국가정원...문체부, 2021 열린관광지 20곳 선정

기사승인 2020. 10. 14.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4483176_001_20201013095637327
순천만 국가정원/한국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2021년 열린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으로 8개 관광권역의 관광지 20개소를 선정했다.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이동 취약계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형 20개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관광지는 행주산성, 행주송학커뮤니티센터, 행주산성역사공원(이상 경기 고양),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 통일공원, 솔향수목원(이상 강원 강릉), 충주세계무술원, 충주호체험관광지, 중앙탑사적공원(이상 충북 충주), 시간여행마을, 경암동철길마을(이상 전북 군산), 교도소세트장, 고스락(이상 전북 익산), 강천산군립공원, 향가오토캠핑장(이상 전북 순창), 순천만국가공원, 드라마촬영장, 낙안읍성(이상 전남 순천), 비슬산군립공원, 사문진주막촌(이상 대구) 등이다.

선정된 관광지는 앞으로 전문가들의 맞춤형 현장 상담(컨설팅)을 거쳐 세부 개선 계획을 확정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개·보수 관련 설계와 시공을 추진한다. 아울러 열린 관광지를 홍보하고 취약계층의 국내 여행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취약계층이 준공된 열린 관광지를 여행할 수 있는 나눔여행을 진행한다. 관광지 종사자와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무장애 관광에 대한 교육 등도 함께 지원받는다.

문체부는 특히 ’21년도에 무장애 관광정보 통합 온라인 창구(웹페이지)를 구축해 전국 주요 관광지의 경사도 정보, 장애인용 화장실 설치, 휠체어 대여 여부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정보 접근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