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팀 대표로 나가고 싶다. 자신있다”…대권도전 공식화

원희룡 “팀 대표로 나가고 싶다. 자신있다”…대권도전 공식화

기사승인 2020. 10. 15.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015172108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제8차 더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강연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는 15일 “우리 팀의 대표선수로 나가고 싶다. 자신 있다”면서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원 지사는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의 모임인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야권 집권 전략을 주제로 강연했다.

원 지사는 “반문(반문재인) 연대를 중심으로 보수가 결집하는 방안, 보수를 청산하고 중도 반문으로 가는 방안, 중도·보수가 하나 되는 ‘원 플러스 원’ 원희룡 모델 등 3가지 선택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와 두 번째 방안은 중도 확장성이 없다면서 “원희룡 모델로만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20년 전 옛 한나라당에서 정치를 시작한 것을 언급하며 “친구와 동년배들이 민주당을 설득할 때 보수에 섰다. 보수의 역동성을 믿었기에 보수에 섰고 이후 20년 동안 배신한 적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과 도지사 등 다섯번의 선거에서 한 번도 져본 적이 없다”면서 “이기는 방법을 알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원 지사는 “과거사, 도덕성, 막말 등 상대방이 샅바를 잡을 게 없고, 흙수저이기 때문에 ‘개천 용’ 이런 이야기에 안 밀릴 자신이 있다”며 “민주화운동은 지금 거론되는 민주당 후보들에게 전혀 꿀리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역 기반이 크지 않은 제주도 출신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다 하나로 크게 품을 수 있다”고도 했다.

포럼에는 좌장인 김무성 전 의원을 비롯해 김정재 의원과 강석호 김성태 김학용 이혜훈 황영철 전 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오는 22일 오세훈 전 시장을, 다음 달 12일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나와 강연할 예정이며 유승민 전 의원도 다음 달 중 강연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