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여권 핵심 예외 없이 불기소…납득할 수 없다”

주호영 “여권 핵심 예외 없이 불기소…납득할 수 없다”

기사승인 2020. 10. 16.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회의 발언하는 주호영<YONHAP NO-1879>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검찰이 자당 소속 의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 기소한 것과 관련 “최소한의 기계적 균형조차 맞추지 않은 채 승복할 수 없는 숫자의 기소”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오늘 아침에 오호통재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권 핵심 실세들은 거의 예외 없이 불기소돼, 검찰이 완전히 무너진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검찰의 진짜 권한은 기소 않고 봐주는 데 있다지만, 검찰이 요직에 친정권적 사람을 앉혀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과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 등을 거론, “도저히 불기소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면서 법원에 재정신청을 냈다고 전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수사에 성역이 없다고 할 게 아니라 특검으로 수사하라고 한 말씀만 하시면 깨끗이 정리될 사건”이라며 “이 사건은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그 자체가 또 하나의 게이트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법사위의 감사원 감사를 언급하며 “이 정권은 정말 후안무치하고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자신들에게 조금이라도 불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예상되면 돌변해 끌어내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 조폭의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