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되는 것 막아달라”…청와대 국민청원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되는 것 막아달라”…청와대 국민청원

기사승인 2020. 10. 18.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교폭력 가해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반대한다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 8일 ‘학교폭력 범죄자가 경찰이 되는 것을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 이날 오후 4시 기준 약 4200명이 참여했다. 이 청원은 다음달 7일에 마감되며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경우 정부 또는 청와대 책임자가 답해야 한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중·고등학생 시절 현재 중앙경찰학교 교육생 B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학교폭력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가 B씨에게 당했다고 주장한 폭행 내용들을 보면, △남자 급소를 발로 차고 웃음 △라이터를 몸 가까이 대며 위협 △ 생일선물 주지 않는다고 폭행 △라면을 일부러 바닥에 쏟은 뒤 치우라고 함 등이다.

A씨는 그러면서 “피해 사실을 다시 생각하며 이 글을 작성하는 것 자체가 고통”이라며 “학교폭력 범죄자가 과거를 숨기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이 되는 것이 가장 걱정된다”고 호소했다.

A씨와 B씨는 중앙경찰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동기로 입교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20대 중반인 이들은 중학교 동창으로, B씨는 학교 측과 면담에서 학교폭력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철이 없던 중학생 시절 A씨를 때린 적이 있다. 반성한다. 하지만 이후 고등학생 시절과 경찰 시험을 준비하며 만났을 때는 아무렇지 않게 지냈다. 그런 친구가 갑자기 청와대 게시판에 글을 올리니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중앙경찰학교는 국민청원 내용만으로는 B씨를 퇴학 등 징계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교칙상 입교 전 벌어진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 후 기소가 이뤄졌을 때 징계할 수 있다”면서 “A씨가 B씨를 고소해 기소로 이어진다면 교칙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