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장제원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지휘권 잃은 희대의 사건”

[국감 2020] 장제원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지휘권 잃은 희대의 사건”

기사승인 2020. 10. 19. 2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남국 의원에게 항의하는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라임자산운용(라임)의 로비 의혹과 윤석열 검찰총장 일가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을 두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지휘권을 잃고 식물총장됐다”며 날 선 비판을 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등 산하 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 기회를 갖게 된 추 장관은 “추 장관이 또 수사지휘권을 휘둘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이번 수사지휘권 발동은) 법무부에 검찰이 짓밟힌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무리 내 권력이지만 이처럼 마음대로 쓰느냐. 더 모욕적인 것은 사기꾼 편지 한 장에 검찰총장이 지휘권을 잃고 식물총장이 됐다는 것이다. 사기꾼이 총장을 무너뜨린 희대의 사건”이라고 질타했다.

장 의원이 지칭한 ‘사기꾼’은 라임의 전주(錢主)로 불리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은 최근 ‘옥중 서신’을 통해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 ‘라임펀드 청탁 건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등에 수억원을 지급했다’ 등의 주장을 했다.

이어 장 의원은 “구치소가 대검찰청 위에 있는 것이냐”며 “문민통제를 빙자한 문민독재다. 이럴 바에는 법무부 장관이 총장을 겸임하도록 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을 ‘윤석열 찍어내기’라고 규정한 장 의원은 “라임 사건 수사에서 윤 총장이 대체 무엇을 했느냐. 이렇게 덮어씌워 윤 총장을 찍어내느냐. 이럴 바엔 윤 총장을 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의원은 증인으로 국감장에 선 검사장들을 향해 “자신들의 수장이 장관에게 당하는 데 모욕감을 느끼지 않느냐”며 “권력을 휘두르는자는 권력으로 망한다고 했다. 문재인정권에서 법무부 장관이 전횡하듯 수사지휘권을 남용하면 부메랑으로 반드시 돌아갈 것이다. 검사장님들이 휘둘려선 안된다”고 작심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