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企 중심’ 횡성형·밀양형 일자리 시동… “상생이 답이다”

‘中企 중심’ 횡성형·밀양형 일자리 시동… “상생이 답이다”

기사승인 2020. 10. 20.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횡성형,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태계 구축
밀양형, 친환경·스마트 뿌리산단 조성
총 2336억원 투자·748명 신규 일자리 창출
“새로운 상생형 일자리 모델 제시”
강원 횡성 우천산단 조감도
강원 횡성 우천산단 조감도./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강원 횡성형 일자리와 경남 밀양형 일자리를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기업 간 협력과 기업-주민 간 상생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제2차 상생형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원 횡성형 일자리는 전기차 관련 중소기업들이 이익과 리스크를 공유하는 협동조합을 결성하고, 초소형 전기화물차를 생산한다. 총 742억원을 투자하며 503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초소형 전기화물차는 1톤(t) 미만 차량으로,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택배시장 등이 주요 타깃이다.

특히 협동조합 내 완성차 업체와 협력업체가 초과이익을 공유하고, 물류·판매망 등을 공동 활용해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노사는 적정임금 보장과 직무중심의 임금체계에도 합의했다. 궁극적으로 동일노동 동일임금 체계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강원도는 정주 여건 개선, 사업 환경 기반 조성 등의 지원을 통해 근로자와 업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경남 밀양 하남산단 조감도
경남 밀양 하남산단 조감도./제공= 산업통상자원부
경남 밀양형 일자리는 친환경·스마트 뿌리산단(하남산단)을 조성해 총 1594억원을 투자하고 245명을 신규 고용하는 게 골자다. 입지·인력난의 이중고를 겪는 뿌리기업을 친환경·스마트기업(ACE)으로 변모시켜 산업경쟁력을 제고한다는 청사진도 세웠다.

현재 입주 기업은 주민상생기금 조성, 환경설비 의무화 등을 통해 인근지역 주민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냈다. 밀양군 관계자는 환경전문가, 지역 주민, 기업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환경보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대기환경모니터링 강화 등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또 원·하청 기업 간에도 원부자재 가격 변동을 단가에 반영하는 ‘납품단가 연동제’ 준수, 납품 물량 보증과 확대 등 공정거래와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최신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근로자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생산에 소요되는 비용·시간을 절감해 시장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정부는 각 지역 상생형 일자리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기업지원센터, 지식산업센터, 기술개발 등을 지원한다. 또 근로·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복합 문화센터, 직장 어린이집, 일터혁신 컨설팅 등 고용·복지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두 지역의 상생형 지역일자리는 투자여력이 크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유기적으로 모여 대규모 투자를 하고, 공동사업 등을 통해 참여기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새로운 상생 모델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