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창서도 독감백신 맞은 70대 사망…“역학 조사 중”

고창서도 독감백신 맞은 70대 사망…“역학 조사 중”

기사승인 2020. 10. 20.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01901001522900100601
의료진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연합
전북 고창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70대 노인이 이튿날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0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오전 7시께 고창군 상하면의 한 주택에서 A(78, 여)씨가 이웃 주민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인 19일 오전 고창군의 한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접종을 받았다.

A씨가 접종받은 백신은 최근 상온에 노출된 신성약품 제품이 아닌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A씨는 평소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으나 독감백신 접종 당시에는 특별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라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백신 접종으로 인해 A씨가 숨졌다고 단정 짓기 어렵다”며 “질병관리청에 해당 사례를 보고했으며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사례와 독감 백신 접종 간 인과관계는 질병관리청에서 최종 판단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