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최신종에 사형 구형 “사회서 격리 필요”

검찰, 최신종에 사형 구형 “사회서 격리 필요”

기사승인 2020. 10. 21. 1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검찰이 여성 2명을 살해한 최신종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20일 전주지법 제12형사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하고 합리화하고 있다"며 "단 한 번이라도 피고인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더라면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유기하고 성폭행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하다.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성이 너무 있다"며 사형을 요청했다.

검찰은 첫 조사 당시 최신종의 발언도 공개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첫 번째 조사를 받을 때 20년만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사망한) 피해자들이 아무런 말을 하지 못하는 사이에 피고인은 피해자들을 모욕했다"고 지적했다.

최신종은 이에 검사를 향해 "제가 언제 20년을 원했느냐"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최신종은 최후진술에서 "20년을 원한 적 없다. 사형이든 무기징역이든 좋으니 신상정보 공개만 막아달라고 했었다. 살인을, 그것도 2명이나 죽인 놈이 어떻게 20년을 받겠느냐. (이렇게 항변해도) 내가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하고 내 말은 다 안 믿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최신종에 대한 선고 공판은 11월 5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한편 최신종은 지난 4월 15일 아내의 지인인 전주 여성 A씨(34)를 성폭행한 뒤 48만원을 빼앗고 살해해 시신을 하천 인근에 유기한 데 이어 같은 달 19일에도 채팅 앱으로 만난 부산 여성 B씨(29)를 살해·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