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야당, 감사원 결과를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시도 중단하라”

김태년 “야당, 감사원 결과를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시도 중단하라”

기사승인 2020. 10. 21. 1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원내대표, 26일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회 후보추천 재압박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YONHAP NO-1717>
<YONHAP PHOTO-1717>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1 jeong@yna.co.kr/2020-10-21 08:39:48/<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감사원의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감사 결과 논란에 대해 “감사원 결과를 아전인수 하며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 감사는 월성 1호기 폐쇄와 관련한 여러 판단 요인 중 한 가지인 경제성 평가에 대해서만 점검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감사원에서도 이번 감사 결과를 월성 1호기에 대한 종합적인 판단으로 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조기 폐쇄는 경제성뿐 아니라 주민 수용성,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월성 1호기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을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오는 26일까지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회 후보추천을 하지 않을 경우 공수처법을 개정하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공수처의 원만한 출범을 위해 석 달 넘게 인내하고 양보하며 야당을 존중해왔다”며 “이제 시간 끌기를 그만하고 추천위원을 할건지 말 건지에 대한 입장 태도를 명료하게 밝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공수처 발족과 라임·옵티머스 의혹 특검 도입을 동시에 처리하자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제안에는 “무슨 관계인지 납득할 수가 없다”며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