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협 “23일부터 일선 의료기관 독감접종 중단 권고”

의협 “23일부터 일선 의료기관 독감접종 중단 권고”

기사승인 2020. 10. 22.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2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일선 의료기관에 대해 23일부터 독감접종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에 대해서는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잠정적으로 연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의협은 22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우선 “예방접종 후 사망보고 간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10월 23일∼29일)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협은 잠정 유보 동안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등 백신 및 예방접종 안전성에 대한 의학적 근거를 확보 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의협은 “독감 예방접종을 받은 환자들은 대부분 안심해도 좋으며 신체 불편을 초래하는 특이증상 발생 시 인근 의료기관을 즉시 방문해 진료받아야 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트윈데믹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독감 접종이 전제돼야 하나, 환자와 의료진이 안전하게 접종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이 백신 접종 지속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의협은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전 의료기관에 대해 내일부터 일주일간 잠정 유보하라고 권고하고 있다”며 “정부가 강행하더라도 많은 의료기관에서 대단히 불안하다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질병관리청에서는 백신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단정적으로 표현하면서 정부 입장이 유통과정, 보관 방식, 주사 놓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듯한 상황에서 의료기관에서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겠냐”며 “내일부터 접종 케이스는 상당히 줄어들 것이다. 정 본인이 원한다면 보건소나 국립의료기관으로 전원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