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짓말의 거짓말’ 연정훈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 작품” 종영소감

‘거짓말의 거짓말’ 연정훈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 작품” 종영소감

기사승인 2020. 10. 25. 1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정훈
연정훈이 ‘거짓말의 거짓말’ 종영 소감을 전했다./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정훈이 ‘거짓말의 거짓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연정훈은 25일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4일 종영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종영 소감을 밝혔다.

연정훈은 “‘거짓말의 거짓말’을 봐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모든 스태프들의 힘으로 촬영한 작품이 좋은 결과를 낳아 기분이 참 좋다. 매번 작품을 할 때마다 새로운 사람들과 작업을 하며 배우는 것들이 많은데 이번 작품에서는 또 다른 많은 것들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연정훈은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방송기자 강지민 역을 맡아 딸 우주(고나희)를 향한 무한 사랑을 주는 딸 바보의 모습과 함께 한 사건을 끝까지 파헤치는 냉철한 방송기자의 역할을 소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표현해냈다. 분노에 가득찬 눈빛부터 부성애 넘치는 연기, 기자로서 한 사건을 파헤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 은수에 대한 증오가 연민, 사랑으로 발전해나가는 모습 등을 심도 깊고 섬세하게 완성해냈다.

특히 ‘거짓말의 거짓말’ 마지막 회는 시청률 8.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를 돌파, 자체 최고치와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연달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