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한국판 뉴딜 입법·예산확보 중요, 속도감 있게 할 것”

이낙연 “한국판 뉴딜 입법·예산확보 중요, 속도감 있게 할 것”

기사승인 2020. 10. 25.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당·정·청 워크숍 개최
"한국판 뉴딜 입법·예산 정기국회서 완료"
[포토] 이낙연 대표 'K-뉴딜 당정청 모두발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당정청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한국판 뉴딜 추진과 관련해 “한국판 뉴딜을 위한 입법 과제 이행과 예산 확보는 매우 중요도가 높은 숙제”라며 “차질 없게, 속도감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당·정·청 워크숍’에서 한국판 뉴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성공 전략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정책 추진을 위해 한국판 뉴딜이 국민 개개인의 삶과 지역의 미래에 직결된다는 점을 국민에게 알려 참여도를 높여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해야될 숙제의 첫째는 한국판 뉴딜이 국민에게 어떻게 가깝게 받아들여지게 할 것인가, 국민의 참여를 어떻게 높일 것인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경제사회적 위축이라는 위기를 줬지만 예전에 없었던 정도의 높은 국제적 신뢰라는 기회도 줬다”며 “재난으로부터의 회복, 그리고 새로운 미래로 진입하기 위한 연결 부위에 있는 게 한국판 뉴딜”이라고 설명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국민과 함께 해야 하나 아직 많은 국민께서 한국판 뉴딜이 무엇인지, 한국판 뉴딜로 인해 생활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지 못한다”며 “한국판 뉴딜의 미래상이 국민의 손에 잡힐 수 있도록 확실한 브랜드화와 창의적 홍보 방안을 당·정·청이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국정감사가 끝나면 법안과 예산 심사의 시간이 시작된다”며 “당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한 입법과 예산을 정기국회에서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길이 없으면 만들라는 말이 있다. 한국판 뉴딜의 발걸음을 위해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겠다는 자세로 총력 지원하겠다”며 “실질적인 뉴딜 효과를 내도록 당·정·청 간 공조와 협력이 있기를 기대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당에서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유동수 수석부의장,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이 자리했다. 정부에서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과기부·환경부·산업부·고용부 장관 등이 함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