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GF그룹 ‘아기 도토리나무 이사하기’ 활동 진행

BGF그룹 ‘아기 도토리나무 이사하기’ 활동 진행

기사승인 2020. 10. 26.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캠페인 일환
CU 도토리나무 이사_2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캠페인에 참여한 가족이 노을공원시민모임 관리자의 도움을 받아 도토리 나무를 심고 있다./제공 = BGF리테일
BGF그룹은 지난 5월 시작한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기 도토리나무 이사하기’ 활동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캠페인은 CU 가맹점주와 임직원을 대상으로 집에서 도토리를 인큐베이팅해 성묘로 자랄 수 있게 하는 환경보호 활동이다.

BGF리테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다수가 모이는 환경보호 활동이 조심스러워진데 맞춰 온가족이 집에서 쉽고 재미있게 실천할 수 있는 언택트 캠페인을 마련했다. 캠페인이 그 취지에 공감을 얻으면서 BGF리테일 측이 준비한 도토리 3355알이 지원자 모집 시작 5시간만에 소진되기도 했다.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캠페인의 두 번째 단계인 ‘아기 도토리나무 이사하기’ 활동은 약 5개월에 거쳐 가맹점주와 임직원이 보살펴 아기 나무로 성장한 도토리가 성묘로 자랄 수 있도록 영양과 공간이 충분한 나무자람터로 옮겨 심는 활동이다. 이번 활동 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아기 도토리나무 포장이사’ 콘셉트로 이뤄졌다.

도토리 부모들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아기 도토리나무를 포장해 상암 노을공원으로 보내면 비영리기관인 노을공원시민모임 관리자들이 이를 나무자람터에 대신 옮겨 심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된 지난 12일부터는 도토리 부모가 본인이 기른 아기 나무를 직접 나무자람터에 옮겨 심을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70여 명의 CU가맹점주 및 BGF그룹 임직원과 가족들(5인 이하)은 노을숲을 방문해 정성껏 기른 자신의 아기 도토리나무를 나무자람터에 옮겨 심는 한편, 직접 방문이 어려운 도토리 부모들이 택배 배송한 아기 도토리나무들의 이사도 도왔다. 또한 나무자람터에서 성묘로 성장한 도토리나무 묘목을 숲에 옮겨 심는 식재 활동에도 힘을 보탰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유난히 전세계에 크고 작은 산불 소식이 많았던 올해에 어려운 시기 속에서도 각자 소중히 기른 도토리나무를 건강하게 숲으로 돌려줄 수 있어 매우 의미 깊다”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사는 지구를 만들기 위해 지역사회의 힘을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