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국 반정부시위대가 독일대사관에 서한 보낸 이유는?

태국 반정부시위대가 독일대사관에 서한 보낸 이유는?

기사승인 2020. 10. 27.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hailand Protests <YONHAP NO-5511> (AP)
지난 26일 밤 태국 방콕 시내에서 독일 대사관으로 행진하고 있는 반정부 시위대의 모습. 이들은 독일 대사관에 보낸 서한을 통해 와칠랄롱꼰 태국 국왕이 독일에 머물며 태국 국내 정치에 참여,간섭한 것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사진=AP·연합
군부제정 헌법 개정·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퇴진 나아가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태국 반정부 시위대가 독일 대사관을 통해 국왕의 독일 체류와 관련한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27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날 밤 방콕 시내에 모인 약 1만 명의 반정부 시위대는 인근 독일 대사관으로 행진해 이같은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태국 주재 독일 대사관 앞에서 와칠랄롱꼰 태국 국왕이 독일에 머물 때 왕권을 사용해 태국 국내 정치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조사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독일은 와칠랄롱꼰 국왕이 상당 기간 체류하며 시간을 보내는 곳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창궐하기 시작한 올해 3월부터 국왕은 독일 휴양지인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다 지난 10월 초에 귀국했다. 최근 헌법이 개정된 태국에서는 국왕이 섭정을 두지 않고도 해외에서도 통치할 수 있도록 했다.

왕실과 왕실 구성원을 신성하게 여기는 태국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이 금기시 되고 있으나 국내 위기 상황을 외면하고 해외에서 호화 생활을 즐긴다는 사실에 비판의 목소리가 서서히 나오기 시작해 대규모 반정부 집회로까지 이어진 것이다.

이날 시위대는 독일 대사관 앞에서 낭독하며 전한 서한을 통해 “국왕이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독일에서 태국 국내 정치에 참여하며 간섭하고 있다. 이러한 행위가 독일의 영토 주권을 침해한 것은 아닌지, 독일 연방 공화국의 법을 위반한 것은 아닌지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국왕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청원서도 주태국 독일 대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독일 대사관은 이 청원서를 수령, 독일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 밝혔다. AP통신 등 외신도 독일 정부가 해당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밝혔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최근 몇 주 동안뿐만 아니라 장기간에 걸쳐 계속해서 이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만약 불법적인 일들이라고 간주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즉각적인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마스 장관은 지난 10월 초 연방의회에서도 “태국의 정치가 독일 땅에서 행해져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한다”고 말하며 일종의 ‘경고’를 던진 바 있다.

시위대가 서한을 전달한 26일은 쁘라윳 총리가 특별회기를 열어 의회에서 이틀에 걸쳐 반정부 시위 사태의 해법에 대해 논의한 첫 날이었다. 시위대 지도부 중 한 명인 팟사라와리 타나낏위분폰이 대사관 앞 연설에서 “우리 정부에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을 요구할 수 없기 때문에 독일 정부가 우리를 위해 이 요청에 답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듯, 군주제 개혁이 의회에서 해결될 수 없다고 본 시위대가 국제 이슈로 공론화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반정부집회로 불거진 정국의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특별회기 의회기 27일 마무리됐으나 쁘라윳 총리는 퇴진 불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쁘라윳 총리는 개헌에 대한 연구가 연말까지는 끝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내주 중 개헌 관련 국민투표안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