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0세에 결혼, 이혼한 노인의 절규, 사기당했다

100세에 결혼, 이혼한 노인의 절규, 사기당했다

기사승인 2020. 10. 27. 2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러나 보모였던 55세의 부인에게 재산 나눠줘야
사람이 100세를 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결혼을 한다는 것은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거의 불가능하다고 해야 한다. 그렇다면 101세의 이혼은 뭐라고 해야 할까 싶다. 좋은 의미이든 그 반대이든 거의 기적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clip20201027232431
중국의 남성 노인들 일부는 종종 사기 결혼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저장성 사오싱에서도 이런 사례가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부끄러울 일이라는 사실을 사진이 무엇보다 잘 말해주고 있다./제공=첸탕르바오.
이런 기가 막힌 일이 실제로 중국에서 발생했다. 역시 안 되는 일이 없는 중국답다고 해야 할 것 같다. 저장(浙江)성 일대의 유력지 첸탕(錢唐日報)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진짜 내용이 기가 막힌다. 현재 사오싱(紹興)에 사는 올해 101세의 리(李) 노인은 약 10여년 전부터 자녀들이 고용한 보모인 장(張)모씨의 보살핌을 죽 받아왔다. 그런데 장모씨의 주장에 따르면 놀랍게도 둘 사이에 남녀 간의 감정이 싹텄다. 결국 둘은 리 노인 자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겨울 결혼을 했다.

만약 잘 살았다면 정말 지고지순한 러브스토리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하지만 결혼은 현재 진행형이 아닌 새드 엔딩으로 끝났다. 원인은 역시 돈이었다. 장모씨가 결혼 이후 월 7000 위안(元·120만 원)씩 나오는 연금과 모든 재산을 관리하자 리 노인이 발끈, 법원에 이혼 소송을 제기한 후 승소한 것이다.

장모씨는 재판 과정에서 자신들은 사랑을 했기 때문에 결혼했다고 주장했다. 이혼은 절대 안 된다는 주장을 했다고 볼 수 있다. 반면 리 노인은 둘 간에는 사랑은 없었다면서 사기를 당했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어쨌거나 결과는 리 노인의 승리로 나타났다.

하지만 리 노인은 지금 별로 승리를 만끽할 처지가 아니다.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닌 탓이다. 무엇보다 그는 전 부인 장모씨가 가져간 연금과 흥청망청 써버린 돈을 돌려받지 못하게 됐다. 게다가 101세 되는 노인치고는 꽤 되는 재산 역시 분할해야 하는 운명에 직면했다. 재판에 이겨도 진 것 못지 않게 됐다고 할 수 있다.

리 노인은 지금 땅을 치고 후회한다고 한다. 자식 볼 면목도 없어서 자녀들과도 교류를 하지 못한다는 것이 첸탕르바오의 전언이다. 확실히 사람은 아무리 나이가 들었어도 정상적인 사고를 해야 대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지 않을까 싶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