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문재인 대통령 간담회 보이콧…“특검 거부에 대한 항의 표시”

국민의힘, 문재인 대통령 간담회 보이콧…“특검 거부에 대한 항의 표시”

기사승인 2020. 10. 28.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401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회에 불참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김 위원장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특검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상 관례적으로 대통령이 시정연설 등을 위해 국회를 방문하는 경우 국회의장, 여야 교섭단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진행해왔다.

주 원내대표는 간담회에 참석하려 했으나 회담 장소인 국회의장실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들의 수색 및 제지를 당하고 다시 본회의장으로 돌아왔다.

이에 대해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며 “경호원들이 원내대표의 신원검색을 했다.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보통 환담에서 당대표와 원내대표의 신원검색을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배 원내대변인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것을 모르는 분 있나”라며 “국민의힘은 여기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선 채로 항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사실을 확인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달래기에 나섰으나 야당의 항의는 잦아들지 않았다.

박 의장은 다시 “청와대에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겠다”며 “의원들도 시정연설을 경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에 입장할 때 ‘특검거부 진실은폐 그자가 범인이다’ ‘국민의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 수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